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당 탈당 선언한 이상민 “이재명 사당·개딸당 됐다”
2023-12-03 19:02 정치

[앵커]
민주당 비명계 이상민 의원이 탈당을 선언했습니다.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사당, 강성지지자 당으로 변질돼서 고쳐쓰기가 불가능한 상태라고 탈당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향후 국민의힘과 제3지대 신당 합류 가능성까지 모두 열어 놨습니다.

김민환 기자입니다.

[기자]
5선 이상민 의원이 오늘 민주당을 탈당했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이재명 체제'에 반발해 민주당을 이탈한 첫 사례입니다.

이 의원은 탈당문을 통해 "이재명 대표 체제 이후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변질됐다"며 "도저히 고쳐 쓰기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대표적 비명계지만 당내 비명계 의원 모임인 '원칙과 상식'에는 참여하지 않고 최근 독자 노선을 걸었습니다.

국민의힘 입당 등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충분하게 숙고하여 추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상민 / 무소속 의원(채널A 통화)]
"시간을 두고 상황 지켜보고요. 지금 현재로서는 온전한 당이 거의 없잖아요. 선택하기가 좀 더 상황을 봐야 될 것 같습니다. (국민의힘 입당, 신당 합류) 다 모든 가능성 다 열려 있습니다."

이 의원의 탈당에 민주당 내부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친명계 한 중진의원은 "공천 때문에 어차피 나갈 인사였다”며 "의원 한 번 더 하려고 당을 배신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당원게시판에는 "그동안 무슨 기여를 했나" "참 나쁜 국회의원" 등 강성지지층의 비판글이 쏟아졌습니다.

반면 비명계 한 의원은 "문제의식 자체에 대해서 공감한다"면서 "이재명 사당화가 이 의원을 탈당하게 떠밀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 의원의 탈당에 특별한 입장은 내놓지 않았지만 추가 탈당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입니다.

채널A 뉴스 김민환입니다.

영상편집 : 조성빈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