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이재명 새 수사팀장 실명 언급…“새 방통위원장도 탄핵” 경고
2023-12-03 19:01 정치

[앵커]
민주당이 꺼낸 반격 카드는 탄핵입니다.

새 방통위원장도 "탄핵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놨습니다.

앞서 이재명 대표 수사 검사를 탄핵했던 민주당은 후임자로 부임한 검사도 의혹을 제기하며 추가 탄핵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강병규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는 검찰을 향해 친윤 사단이자, 기밀 유출 의혹을 받는 검사를 야당 대표 수사 담당자로 임명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안병수 수원지검 2차장 직무대리 실명까지 언급하며, "검사가 범죄 혐의자로 전락해 검찰의 신뢰를 바닥끝까지 추락시키는 비극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이정섭, 손준성 검사를 탄핵한 민주당은 추가 검사 탄핵도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채널A와의 통화에서 "검사 비위와 범죄에 대해서 세세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수원지검은 민주당의 기밀유출 의혹 제기에 "일방적인 허위 주장만을 근거로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 점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반박했습니다.

민주당은 새 방송통신위원장도 탄핵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정부에 경고했습니다.

[박성준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어제)]
"제2, 제3의 이런 방송통신위원장이 등장해서 방송통신뿐만 아니라 방송 장악을 한다고 한다면 국회가 갖고 있는 탄핵권을 통해서 방송 장악을 저지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은 탄핵소추안이 발의되면 탄핵 대상자가 사퇴할 수 없게 하는 일명 '이동관 방지법'도 내일 발의합니다.

민주당의 계속되는 탄핵공세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묻지마 탄핵, 막가파식 특검 폭주로 국회 정상 기능이 마비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채널A 뉴스 강병규입니다.

영상편집 : 이희정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