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곳곳 산사태…벌통 살피러 간 노부부 실종
[채널A] 2022-08-10 19:0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앵커]
강원도에서도 산사태로 토사가 쏟아져 마을 주민들이 고립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벌통을 살피러 간 노부부가 실종되기도 했는데요.

강원 피해 소식은 강경모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산사태가 발생한 횡성의 한 야산입니다.

산 중턱에 있는 마을이 진흙밭으로 변했습니다.

윗 마을로 가는 진입로는 토사로 뒤덮이고 망가져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돕니다.

쉴 새 없이 흙탕물만 내려올 뿐입니다.

[류택렬 / 마을 주민]
"왕창 무너지면서 잠에서 깼어요. 조금있다가 전기가 나가더라고…아침에 봤는데 이런 상황이 돼 있잖아요. 일단 탈출을 해야 되겠다."

이 마을이 산사태로 순식간에 쑥대밭이 된 건 오늘 새벽 3시 30분쯤.

마을 진입도로가 순식간에 끊기면서 주민들은 구조의 발길이 닿기까지 오도가도 못하는 처지에 놓였습니다.

산사태로 토사가 흘러내려오면서 차량은 진흙 속에 파뭍혔는데요.

마을도로도 제 무릎까지 토사가 쌓여 있습니다.

소방 당국은 중장비까지 투입해 진입로 뚫기에 나섰지만 워낙 쓸려 내려 온 토사와 잔해물이 많아 제거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결국 고립된 주민 7명은 산사태 발생한 지 8시간 반만에 모두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하지만 하루 아침에 밭과 작물을 잃은 귀농 예정인은 마냥 허탈하기만 합니다.

[변택수 / 경기 남양주시]
"내년이면 완전히 내려오고 싶어서 그 준비를 6~7년 전부터 한 거에요. 한 순간에 다 그냥 없어져 버린 거죠. 지금 목놓아서 울고 싶은 심정이에요."

36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횡성에선 앞서 산사태가 발생해 주택 1채와 창고 1동을 덮치면서 매몰된 70대 남성이 4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도로가 물에 잠겨 차량 통행에 어려움을 겪었고, 침수된 농경지도 곳곳에 보입니다.

원주에선 벌통을 살피러 간 노부부가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이틀째 수색 중입니다.

어제 오후 5시쯤 부부가 귀가하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수한 경찰과 소방은 부론면 섬강 일대를 수색하고 있습니다.

모레까지 강원 지역엔 최대 150mm 이상 많은 비가 내릴 걸로 예보되면서 주민들은 앞으로 더 걱정입니다.

[이명규 / 강원 횡성군]
"지반이 약해진 데서 비가 더 내리면, 또다시 2차 축대가 무너지고 산사태가 날 가능성도 있거든요. 상당히 좀 걱정되는 상황이죠."

채널A 뉴스 강경모입니다.

영상취재: 김민석
영상편집: 이태희

강경모 기자 kkm@ichannela.com


Daum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모바일)

Naver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3/26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은행_1022
오늘의 날씨 [날씨]출근길 짙은 안개 주의…늦더위ㆍ큰 일교차 유의 [날씨]출근길 짙은 안개 주의…늦더위ㆍ큰 일교차 유의
신한은행_1022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