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찐윤’ 권성동·이원모 공천 확정
2024-02-26 19:01 정치

[앵커]
여야는 오늘도 공천을 속속 발표했습니다.

먼저 국민의힘, 친윤계, 용산 참모들은 경선으로 많이 갔죠.

하지만 진짜 친윤 찐윤들은 단수 공천이 발표됐습니다.

국회 찐윤 이철규, 권성동 의원, 또 용산 찐윤 이원모 조지연 등이 단수 공천 확정됐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에서 친윤 중의 핵심, 이른바 '찐윤' 후보들이 대거 공천을 확정지었습니다.

서울 강남을에 공천을 신청했던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은 경기 용인갑 차출이 결정됐습니다.

[장동혁 / 국민의힘 사무총장]
"기존 후보자들의 경쟁력이나 여러 사정들을 고려해서 저희들이 우선 추천했고요."

대통령 핵심 참모가 양지를 찾는다는 비판에 지역구 조정이 이뤄진 건데, 용인갑도 19대 총선부터 내리 보수정당 후보가 당선된 곳입니다.

친윤 중진 권성동 의원은 강릉에 단수 공천돼 5선에 도전하게 됐고, 이철규 의원은 경선을 자청했지만 경쟁자가 포기하면서 공천을 받았습니다.

경북 경산에서는 대통령 메시지를 담당했던 조지연 전 대통령실 행정관이 단수 후보로 확정됐습니다.

경선이 결정된 친윤도 있습니다.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은 양자 경선, 울산 박성민 의원은 3자 경선을 치릅니다.

당내에서는 친윤 전체로 보면 경선이 많지만, 주진우 전 비서관과 윤한홍 의원 등 이른바 찐윤은 단수로 확정해주고 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국민의힘은 서울 강남 등 우세 지역에 국민추천제로 새 인재를 배치하는 안을 검토 중입니다.

현역 물갈이가 저조하다는 비판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됩니다.

[한동훈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확률 높게 승리해 온 지역들의 경우에는 그 선택권을 국민들과 같이 하고싶다 라는 겁니다."

당은 이번주 내로 대구 경북 보류 지역도 결론을 낼 방침입니다.

채널A 뉴스 최수연입니다.

영상취재 : 홍승택
영상편집 : 김태균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