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있어 60명이 살았습니다
사회 [채널A] 2017-03-21 07:14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며칠전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주민 60여명이 대피했는데요.

주민들을 모두 안전하게 대피시키고 정작 본인은 빠져나오지 못하고 숨을 거둔 안타까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김설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은 연기가 아파트 벽면을 타고 하늘로 치솟습니다.

[현장음]
주민 여러분들께서는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를 껴안은 남성이 서둘러 밖으로 빠져나오고 고통스러운듯 고개를 내젓는 여성.

지난 18일 오전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 지하 기계실에서 배관 절단 작업 도중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순식간에 연기가 번졌고, 주민 60여명이 대피했습니다.

이렇게 주민 모두가 무사할 수 있었던 건 경비원 양모 씨 덕분이었습니다.

15층짜리 아파트를 오르내리며 "대피하라"고 외쳐 주민들에게 화재를 알린 겁니다.

[주민 인터뷰]
여기저기 뛰어다니면서 빨리 나오라고 헐레벌떡 뛰어다니더라고 …

[김설혜 기자]
정전으로 엘리베이터에 주민들이 갇혔다는 말을 들은 양씨는 다시 계단을 오르다 결국 이곳에서 쓰러졌습니다.

평소 심장질환을 앓았던 양 씨는 결국 호흡곤란으로 숨졌습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주민들은 양 씨가 일하던 경비실에 감사의 편지를 붙이고 꽃을 놓기 시작했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성금을 모아 유가족에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아파트 주민]
"늘 일을 찾아서 하시고 택배가 오면 '무거우면 제가 들어다 드릴까요?' 하고 (사망 소식 듣고) 저는 주저앉았죠."

채널A 뉴스, 김설혜 입니다.




 
오늘의 날씨 [날씨]전국 곳곳 비소식…불볕더위 잠시 주춤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당신이 있어 60명이 살았습니다
당신이 있어 60명이 살았습니다  
<p></p> <center><div id="video_0" class=""></div><script>video_player('video_0','000000332207');</script></center> <div>며칠전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주민 60여명이 대피했는데요. <br> <br>주민들을 모두 안전하게 대피시키고 정작 본인은 빠져나오지 못하고 숨을 거둔 안타까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br> <br>김설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br><br>[리포트]<br>검은 연기가 아파트 벽면을 타고 하늘로 치솟습니다. <br> <br>[현장음] <br>주민 여러분들께서는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주시기 바랍니다 <br> <br>아이를 껴안은 남성이 서둘러 밖으로 빠져나오고 고통스러운듯 고개를 내젓는 여성. <br> <br>지난 18일 오전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 지하 기계실에서 배관 절단 작업 도중 화재가 발생했습니다.<br> <br>순식간에 연기가 번졌고, 주민 60여명이 대피했습니다. <br><br>이렇게 주민 모두가 무사할 수 있었던 건 경비원 양모 씨 덕분이었습니다. <br> <br>15층짜리 아파트를 오르내리며 "대피하라"고 외쳐 주민들에게 화재를 알린 겁니다. <br> <br>[주민 인터뷰] <br>여기저기 뛰어다니면서 빨리 나오라고 헐레벌떡 뛰어다니더라고 … <br> <br>[김설혜 기자] <br>정전으로 엘리베이터에 주민들이 갇혔다는 말을 들은 양씨는 다시 계단을 오르다 결국 이곳에서 쓰러졌습니다.<br> <br>평소 심장질환을 앓았던 양 씨는 결국 호흡곤란으로 숨졌습니다. <br> <br>이 소식이 전해지자 주민들은 양 씨가 일하던 경비실에 감사의 편지를 붙이고 꽃을 놓기 시작했습니다. <br> <br>일부 주민들은 성금을 모아 유가족에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br> <br>[아파트 주민] <br>"늘 일을 찾아서 하시고 택배가 오면 '무거우면 제가 들어다 드릴까요?' 하고 (사망 소식 듣고) 저는 주저앉았죠." <br> <br>채널A 뉴스, 김설혜 입니다.</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