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 친명 대거 단수 공천…비명 험난한 경선
2024-02-23 18:59 정치

[앵커]
뉴스에이 시작합니다.

민주당 친명과 비명의 운명이 갈리고 있습니다.

친명 지도부들은 대거 단수공천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 대표 비서실장과 원내수석, 상황실장도 단수공천 받았죠.

반면 비명 현역은 오늘 대거 경선 결정이 났는데요.

박광온 전 원내대표를 비롯해 윤영찬 강병원 김한정 신영대 의원 등이 경선 대상이 됐는데요.

상당수는 하위 20%라 경선에서 30% 감점을 안고 친명 원외와 1대 1로 붙습니다.

감점이 있더라도 현역의 힘으로 친명의 힘을 이길 수 있을까요.

첫 소식 전민영 기자입니다.

[기자]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를 받은 비명 박용진 의원, 친명 원외 정봉주 민주당 교육연수원장, 이승훈 변호사와 3인 경선에 결선까지 치르게 됐습니다.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채널A 인터뷰)]
"완전히 불평등한 경선이라서 여기서 이기면 기적이다라고까지 얘기할 정도예요. 상대는 날개를 달아주고 박용진은 손발을 묶어놓은 경선입니다."

하위 10% 평가를 받은 이낙연계 윤영찬 의원, 계파색이 옅은 김한정 의원도 각각 친명 비례 의원과 경선에서 맞붙습니다.

하위 10% 의원들은 경선 득표에서 30%가 감산되는 불이익을 감수해야 해 사실상 경선으로 컷오프에 나선 거란 분석이 나옵니다.

[김한정 / 더불어민주당 의원(채널A 인터뷰)]
"강성 당원들은 무조건 친명 이런 사람들도 있으니까. 하위 10%라는 치욕적인 멍에를 안고 해야 하는데…. 페널티든 불명예든 다 안고 내가 (경선) 한다."

직전 원내대표였던 비명 박광온 의원은 경기 수원정에서 원외 친명 김준혁 당 전략기획부위원장과 2인 경선을 치릅니다.

서울 은평을에서도 비명 강병원 의원과 친명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이 대결합니다.

반면 이재명 대표 비서실장 천준호 의원, 대변인 강선우 의원 등 당직을 맡은 친명 의원들은 단수공천을 확정지었습니다.

친문 핵심 윤건영 의원과 민주연구원장 정태호 의원 등도 단수공천을 받아 계파를 일부 고려했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윤석열 정부 탄생 책임론'과 관련해 컷오프 여부가 주목된 노영민 전 문재인 청와대 비서실장도 경선 기회를 얻었습니다.

친명 관계자는 "친명 비명 상관없이 당에 필요한 사람은 공천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채널A 뉴스 전민영입니다.

영상취재 : 이철 정기섭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