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스마트워치’ 홍보해놓고…6개월 째 “기다려라”
사회 [채널A] 2018-12-07 20:06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지난 10월 기준으로 경찰의 신변보호 대상자는 7588명입니다.

범죄, 가정 폭력 피해자 등이 경찰에 보호를 요청한 것인데요. 그런데 이들이 쓸 긴급호출기인 '스마트 워치'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권솔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0월 서울 등촌동 아파트 주차장에서 전 부인을 살해한 김모 씨.

전 부인은 여섯 차례 이사까지 다녔지만, 김 씨의 집요한 추적을 피할 수는 없었습니다.

당시 전국적으로 가정폭력 피해자의 신변보호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정작 신변보호용 '스마트워치' 지급은 수량부족으로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20대 피해 여성도 6개월째 마냥 기다리고 있습니다.

[가정폭력 피해자]
"순서를 기다려야 한다고 했어요. 내가 이 사람한테 죽을지도 모르겠구나 이런 생각이 드는데. 그냥 어이가 없죠."

어머니와 이혼한 아버지가 일터로 찾아와 유리창을 부수며 살해 협박을 하고 있지만 긴급 호출기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스마트워치는 위급상황에서 버튼만 누르면 됩니다.

112상황실 등 5곳에 곧바로 위치가 전송되고 경찰관들이 3분 이내로 출동하게 되는 겁니다.

[가정폭력 피해자]
"대한민국이 이 정도밖에 안 되나? 내가 세금 내고 일하고 살고 있는데. 그 시계 얼마나 할까요?"

경찰은 현실적으로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경찰 관계자]
"저희가 (다른 피해자로부터) 강제로 반납시킬 수는 없거든요. 있는데 억지로 안 주는 게 아니라, 좀 모자란 실정이에요.”

실제 서울 지역의 경우 스마트워치는 315개에 불과합니다.

신변보호 대상자 1천 5백여 명과 비교하면 턱없이 부족합니다.

스마트워치 구입 예산이 제대로 확보되지 않으면서 가정폭력 피해자들의 안전도 위협받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권솔입니다.

kwonsol@donga.com
영상취재 : 한일웅 김용균
영상편집 : 손진석
그래픽 : 임솔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오늘의 날씨 [날씨]아침까지 영하권 추위…낮부터 추위 누그러져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