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스포츠]카레이싱, 3초의 비밀 ‘코너링’
[채널A] 2018-12-16 19:2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카레이싱에서 1등과 꼴찌의 기록 차이는 대부분 3초라고 합니다.

이 3초 차이가 발생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김유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0.001초 박빙의 스피드 승부.

1등과 꼴등의 기록 차이는 '3초'입니다.

극한의 레이스에서 그 3초는 어떻게 줄일 수 있을까.

해법을 찾기 위해 카이스트 출신 레이서들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똑같은 길이지만 사람들 다 그 길을 해석하는게 달라서…"

비밀은 차의 성능이 아닌 트랙 공략에 있다는군요.

해법을 확인하기 위해 찾은 전남 영암 F1 경주장.

먼저 서킷 20바퀴를 돌아 최고 기록을 산출했습니다.

90도로 꺾이는 B구간 긴 코너링이 관건인 C구간 고속으로 층층이 달리는 D구간까지.

3분 1초, 나쁘지 않은 기록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인공지능은 3초를 줄일 수 있습니다.

실제 주행한 트랙인 보라색 선과, 인공지능이 제시한 초록색 선.

처음엔 서로 비슷하다가 C구간에서 역전돼 차이가 커지는데요.

여기엔 이유가 있습니다.

코너 구간을 앞 둔 레이서는 가급적 바짝 붙어서 빠르게 돌려고 하는데요.

정작 코너가 시작되면 속도를 못 이겨 바깥쪽으로 튕기고, 다시 방향을 바꾸면서 속도는 두 배로 느려집니다.

이상적인 건 코너를 돌 지점을 더 멀리 잡는 겁니다. 그러면 무의식 중 속도를 미리 줄입니다. 안정적인 코너링에 이어 곧바로 가속을 할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 코치를 이용하면 실제로 랩타임을 줄일 수 있을지 제가 직접 한번 탑승해보겠습니다."

마의 C구간.

습관대로 코너링을 하자 차량이 심하게 요동칩니다.

급기야 이탈합니다.

"섰습니다. (어떡해)"

인공지능을 따라 주행하자 코너링이 비교적 평온하고

"추월해갈게요."

가속이 일찍 붙어 추월도 쉽습니다.

C 구간에서 감축된 시간은 0.3초, 이 탄력 덕에 전체 서킷에서 4초가 줄었습니다.

레이서의 무의식 습관까지 교정하는 인공지능은 향후 무인 자동차 시대의 두뇌로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김유빈입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도 소나기…오늘 밤까지 우박 유의 [날씨]내일도 소나기…오늘 밤까지 우박 유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