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깊은뉴스]말하지 못한 엄마의 비밀…가정폭력
사회 [채널A] 2018-12-07 20:07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인천 주택가에서 이혼 소송중인 아내를 무참히 살해한 피고인에게 법원이 징역 25년형을 선고했습니다.

심신미약을 주장했지만 아버지를 엄하게 처벌해 달라는 딸의 호소가 받아들여진 것입니다.

살인까지 부르는 가정폭력의 실태를 심층취재했습니다.

전혜정 기자의 더깊은뉴스입니다.

[리포트]
책임감 강했던 누나는 이제 세상에 없습니다.

[가정폭력 피해자 유족]
"솔직히 싸운다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지, 저희 걱정할까 이야기를 안 한 것 같기도 하고요."

집에서 찾아 낸 누나의 일기, 결혼 생활 내내 견뎌야 했던 고통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있었습니다.

[가정폭력 피해자 유족]
"눈물이 앞을 가렸다. 울면서 잠이 들었다. 아이들이 옆에서 자고 있었는데 안 깨서 다행이었다… "

마지막 비상구로 이혼을 요구했지만 극단적인 결과로 이어졌습니다.

성실한 과일가게 사장인 줄로만 알았던 남편은 집에서는 돌변했습니다.

[가정폭력 피해자 A씨]
"완전히 X 끌고 다니듯 이 방 저 방 다 끌고 다니고. 옷도 다 찢고 그러니까…"

참다못해 친정에 알리겠다고 하자, 남편은 흉기를 들었습니다.

[가정폭력 피해자 A씨]
"부엌에서 흉기를 딱 꺼내오더라고요. '죽을래 아니면 (방에) 들어갈래. 너 가면 너도 죽고, 너희 부모도 죽고 다 죽여버릴 거다'라고 하더라고요. 흉기를 문에 확 꽂아버리는 거예요."

해명을 듣기 위해 찾아간 전 남편,

[A씨 전 남편]
"(인터뷰) 안 해요. 안 해요. 절대 안 해요."

가정폭력이 아니라 부부싸움 이었을 뿐이라고 주장합니다.

친정에도 말하지 못한 비밀, 경찰에 신고할 엄두도 못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가정폭력 피해자 B씨]
"(경찰에) 제가 아이들 때문에 처벌 안 한다고 했어요. 그냥 저는 이혼 안 할 거니까 처벌하지 마세요. (시간을 돌린다면?) 지금은 (신고)할 거예요. 그럼 몸이 (지금까지) 이렇게 아프지도 않을 거고… "

심각성을 인식한 정부는 지난달 종합대책을 내놨지만,

[진선미 / 여성가족부 장관]
"응급조치 유형에 현행범 체포를 추가해…"

5년 전 재탕같아 보입니다.

[조윤선 / 당시 여성가족부 장관(2013년)]
"(가해자는)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피의자들이 악용했던 반의사불벌 조항도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이수정 /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집안 일은) 가장의 책임하에 정리하는 게 옳다는 사회적 문화가 있어 사법제도가 개입하기를 꺼리고, 이런 것을 가해자들이 너무 잘 아는 거죠."

술자리가 잦은 연말이면 가정폭력 신고도 늘어납니다.

[이지은 / 서울 연신내지구대장]
"술을 마시면 무방비 상태로 그대로 다 보이잖아요. 살인이나, 강력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가장 높더라고요. 가정폭력이."

가정폭력 신고 건수는 지난해에만 27만 건에 이릅니다.

피해자들은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거니, 하는 생각보다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신속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읍니다.

[가정폭력 피해자 A씨]
"'나아지겠지' 하고 버티는데 절대 그러면 안 된다고 이야기해주고 싶어요. 과감하게 빨리 벗어나야 한다고 이야기해주고 싶어요.부끄러워 숨길 문제는 아닌 것 같아요."

채널A 뉴스 전혜정입니다.

hye@donga.com
연 출 : 송 민
구 성 : 지한결 변아영
그래픽 : 전유근
취재협조 : 배드파더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오늘의 날씨 [날씨]아침까지 영하권 추위…낮부터 추위 누그러져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