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총파업 앞두고…이낙연 “법 질서 지켜야”
[채널A] 2018-11-19 19:45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민노총은 모레인 수요일 총파업에 나섭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노조를 향해 법을 지키라고 요구했습니다.

집회와 시위를 하더라도 법의 테두리 안에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강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탄력 근로제 확대 저지를 구호로 내건 민노총 총파업을 이틀 앞두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법 질서를 강조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 간부회의에서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집회와 시위도 법의 테두리 안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노총에 우려를 표시했던 이 총리.

[이낙연 / 국무총리 (지난달 31일)]
"민노총이 11월 총파업을 선포하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도 참여하지 않아 국민의 걱정이 큽니다."

불법 시위로 번지지 않게 지도하고 필요한 경우 단속도 하라고 경찰에 지시했습니다.

민노총 총파업 다음날인 오는 22일엔 민노총을 제외한 사회적 대화기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출범합니다.

민노총은 참여를 거부했습니다.

청와대 입장은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은 해야 하지만 무한정 기다릴 수는 없다"는 겁니다.

민주당은 한국노총 설득에 나섰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한국노총이) 탄력근로제, 최저임금제 문제제기를 했는데 정책협의를 하면서 잘 충분히 대화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민주당은 민노총에도 협조를 구했지만 민노총은 대화 대신 투쟁을 선포했습니다.

채널 A 뉴스 강지혜입니다.

kjh@donga.com
영상취재 : 김준구 한규성 정승호
영상편집 : 오영롱
그래픽 : 서수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도시어부 바로가기 배너

재생목록

15/26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서울 일교차 13도…맑지만 쌀쌀한 아침날씨 [날씨]서울 일교차 13도…맑지만 쌀쌀한 아침날씨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