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에 사망선고 내렸다”…3기 신도시 반발 국민청원까지
[채널A] 2019-05-08 19:3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정부의 3기 신도시 계획 발표에 대해 기존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일산 시민들은 '사망 선고'가 내려졌다는 반응인데요
 
국민청원으로까지 이어졌습니다.

김남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년이 지나면 건축 30년을 넘어서 재건축 대상이 되는 일산 신도시의 아파트입니다.

[김모 씨 / 일산신도시 주민]
"사는 사람 입장에서 불편하죠.녹물 청소하고 그럴 때 녹물이 많이 나오니까."

1992년 첫 입주를 시작한 일산신도시에는 20년 이상된 아파트가 60%를 넘습니다.

군사보호구역과 그린벨트, 과밀억제권역까지 삼중 규제가 이곳 개발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대기업이나 산업단지도 없는 이곳 주민들 대다수는 서울로 출퇴근합니다.

하지만, 지하철 3호선과 광역버스 외에는 마땅한 대중교통도 없어 주민들의 불만은 커져갑니다.

어제 신도시 부지로 발표된 3만8천 가구 규모의 고양 창릉은 서울 경계와 맞닿아 일산 신도시 주민들의 이탈현상이 뚜렷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 때문에 일산을 텃밭으로 하는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일산 신도시에 사망선고를 내렸다며 국민 청원까지 제기했습니다.

일자리와 노후아파트, 교통 문제를 해결하라는 청원글에 하루만에 6천 명 넘는 시민들이 동의했습니다.

[유모 씨 / 일산신도시 주민]
"많이 동요하고 있죠 지금. 아까 부동산에 가보니까 집을 팔아야 되느냐 그런 문의를 여러 번 받고 그랬다고… "

하지만 뾰족한 대책이 없어 당분간 일산 신도시의 침체는 계속될 거란 우려가 나옵니다.

채널A 뉴스 김남준입니다.

kimgija@donga.com

영상취재 : 이기상
영상편집 : 배영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9/27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롯데물산_210128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도 큰 추위 없이 포근…서울 아침 기온 1도 [날씨]내일도 큰 추위 없이 포근…서울 아침 기온 1도
신한금융그룹_210128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