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은 행주 식중독균 100만 배…“건조 뒤 사용하세요”
[채널A] 2019-07-19 20:2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요즘같이 덥고 습한 장마철, 식중독 환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주방 곳곳에서 식중독균이 증식하기 가장 좋은 환경이기 때문인데요.

특히 행주같은 주방도구가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다해 기자의 설명 들어보시죠.

[리포트]
지난 주말 집에서 만든 전을 먹고 식중독에 걸린 박민지 씨.

흐린 날씨, 실온에 음식을 놔뒀던 게 문제였습니다.

[박민지 / 식중독 환자]
"으슬으슬 춥고 몸살기가 있는 거 같고 머리가 진짜 아프고 배도 아프고 다리가 후들거리고."

또 이맘때 무심코 방치해 두면 안 되는 게 행주와 수세미같은 주방 도구입니다.

주방에서 쓰는 젖은 행주를 12시간 동안 25도 상온에 놔뒀더니 식중독균이 100만 배 증식했다는 실험 결과도 있습니다.

한 가정의 주방도구 오염도를 측정해 봤습니다.

세균 오염도 400RLU 이상이면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데 대부분 이 기준치를 훌쩍 넘었습니다.

[이다해 기자]
"매일 사용하는 이 행주의 오염도를 측정해보니 2400 가까이 나왔는데요 기준치의 다섯 배가 넘습니다."

수세미는 1340, 도마는 1510으로 모두 기준보다 3배 이상 높았고, 수저통은 8291로 20배를 넘겼습니다.

또 1154였던 식탁을 오염된 행주로 닦았더니 2914로 치솟았습니다.

[이재갑 / 한림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주방도구를) 통해 음식이 오염돼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거든요. 주방도구와 식중독의 연관성이 상당히 있습니다."

행주는 물로만 헹구지 말고 꼭 세제로 빤 뒤 말려야 하고 전자레인지에 8분 정도 가열해도 살균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다른 주방도구들도 설겆이 후 물기가 남지 않도록 깨끗이 닦아 보관해야 합니다.

채널A 뉴스 이다해입니다.

cando@donga.com
영상취재: 이기상
영상편집: 최현영
그래픽: 윤승희 김태현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도시어부 바로가기 배너

재생목록

9/32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오전까지 태풍 ‘타파’ 영향…강한 비 주의 [날씨]내일 오전까지 태풍 ‘타파’ 영향…강한 비 주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