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너무 성급해요” 유럽 여행길 열렸지만 휴가는 ‘글쎄’
[채널A] 2020-07-01 19:35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휴가철이 다가오고 있지만 당분간 외국여행 계획하는 분은 많지 않으실겁니다.

유럽이 우리나라를 포함해 14개 나라에 입국을 우선 허용합니다.  빗장은 풀렸지만, 과연 예전처럼 여행할 수 있을까 황하람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리포트]
유럽연합, EU가 입국을 허용한 나라는 한국을 포함해 캐나다와 호주, 뉴질랜드 등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평균보다 적은 나라들입니다.

유럽에 외국인들의 입국이 허용된 건 지난 3월 이후 106일 만입니다.

시민들은 일단 해외 여행을 갈 수 있다는 소식이 반갑습니다.

[백준무 / 회사원]
"입국 제한이 풀린 것 자체는 한국의 방역이 어느 정도 성공적이었다는 걸 드러내는 것 같아서 반갑네요."

다만 체코는 6개 국가를 제외한 8개국만 입국을 허용했고, 주프랑스 한국대사관도 "정부의 공식 발표까지 기다려달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여행 국가와 국내를 합쳐 최장 한 달로 예상되는 자가격리 기간도 여행을 고민하게 만듭니다.

유럽 입국 제한이 풀린 첫 날이지만 인천국제공항은 보시는 것처럼 여전히 한산합니다.

[항공사 직원]
"(탑승객이) 절반 이하예요. 파리 가는 건 227석이고요. 런던 가는 것도 똑같습니다. 절반도 안 돼요."

문제는 유럽의 코로나 상황입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속에 남들과 섞여 비행기를 타는 것도, 현지의 아시아 혐오 분위기에 대한 우려도 만만치 않습니다.

[김민주 / 회사원]
"아직까지 코로나 상황이 심각하고 확진자도 계속 나오는 상황에서 유럽여행을 푸는 것 자체는 조금 성급한 판단이라고 생각하고 있고요."

[여행사 직원]
"코로나에 대한 해결, 이런 것 없이 무작정 연다고 사람들이 가고 이럴 것 같진 않고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정부는 전 세계에 대해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했고, 19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불가피한 사정이 아니면 여행하지 말라는 뜻입니다.

채널A 뉴스 황하람입니다.

yellowriver@donga.com
영상취재 : 한효준
영상편집 : 오성규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9/30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오후부터 남부·제주 ‘비’…밤사이 황사 유입 [날씨]오후부터 남부·제주 ‘비’…밤사이 황사 유입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