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서해맹산의 정신으로”…충무공 인용의 숨은 뜻
[채널A] 2019-08-09 19:2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논란 속에 조국 전 민정수석이 법무장관 후보에 지명됐습니다.

조국 후보자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순신 장군의 한시를 인용하며 정치적 싸움을 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정의당을 제외한 야당은 정치적 의견을 가장 적극적으로 표시했던 조국 후보자 인선을 비판했습니다.

오늘 뉴스A는 장관급 인사 8명을 교체하는 개각 소식으로 시작합니다.

먼저 김윤정 기잡니다.

[기사내용]
문재인 대통령의 '호위무사'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물러난지 2주 만에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돌아왔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이제 뙤약볕을 꺼리지 않는 8월 농부의 마음으로 다시 땀 흘릴 기회를 구하고자 합니다. "

후보자 지명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검찰 개혁을 앞세웠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해맹산의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 확립, 검찰개혁, 법무부 혁신 등의 소명을 완수하겠습니다."

'서해맹산'은 이순신 장군이 지은 한시의 한 구절입니다.

바다에 서약하고 산에 맹세한다는 의미로, 왜적을 무찌르겠다는 다짐을 뜻합니다.

원수를 모두 멸할 수 있다면 비록 죽음일지라도 사양하지 않겠다는 대목이 이어집니다.

'검찰 개혁'을 강력히 추진하고 반대 세력과의 결사항전도 불사하겠다는 조 후보자의 의지가 담겨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 후보자 외에 7명의 장관급 인사도 발표됐습니다.

과기부는 최기영 서울대 교수, 농식품부는 김현수 전 차관, 여가부는 이정옥 대구가톨릭대 교수가 각각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습니다.

방통위, 공정위, 금융위 등 위원장 인사도 단행됐습니다. 

8개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출마할 정치인 장관 자리를 교수와 관료 출신으로 채운 건데,

선거에 상관없이 국정 운영에 전념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특집 대담(지난 5월)]
"선거에 나갈 생각이 있다면 선거 시기에 임박해서가 아니라 충분한 여유를 두고 의사를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보훈처장에는 육사 출신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장이 지명됐습니다.

[김윤정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외교안보라인은 현안에 안정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자리를 지켰습니다.

이낙연 총리와 함께 연말 개각 때 포함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채널A뉴스 김윤정입니다.

영상취재 : 이기상
영상편집 : 김태균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재생목록

29/30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전국 미세먼지 ‘나쁨’…퇴근길 찬바람 불며 추위 [날씨]전국 미세먼지 ‘나쁨’…퇴근길 찬바람 불며 추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