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내가 때리고”…음성파일에 드러난 감독의 폭행 정황
[채널A] 2020-07-08 19:51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감독과 선배 선수들은 자신들은 폭행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채널A가 입수한 음성파일을 들어보면, 이야기가 다릅니다.

감독이 선수를 폭행했다는 내용이 나오고, 선배가 후배 선수를 이간질하는 정황도 나옵니다.

구자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모 감독 (그제)]
"(폭행을 하신 적이 없다는 말씀이시죠?) 네."

[장모 선수 (그제)]
"(사과할 마음이 있으세요? 없으세요?) 같이 지내온 시간으로는 마음이 아프지만 일단 조사에 성실히 임했습니다."

폭언과 폭행은 없다고 주장했던 김 감독과 주장 장모 선수. 하지만 지난해 뉴질랜드 전지훈련에서 장 선수가 한 말은 사뭇 달랐습니다.

"감독님이 쟤한테 저렇게 하는 이유가, 이제는 책임을 안 진다고 하잖아. '내가 욕을 다 하고 내가 때리고 내가 관심 가져서 만들어줬는데, 이제는 관심을 차라리 안 주고….'"

자리에 없는 후배 선수를 흉보며 감독의 폭행 사실을 공공연히 말합니다.

폭언과 폭행은 감독의 '관심'이라는 겁니다.

김 감독의 폭언과 폭행은 다른 음성파일에도 담겨있습니다.

설거지를 안했다는 이유로 입에 담지 못할 막말을 쏟아냅니다.

"너는 대체 뭐하는데, 이 XX야. 국가대표면 다야? 이 XX 어? 야! (퍽) 국가대표면 다야? 죽여버릴라 XX"

장 선수가 최숙현 선수를 따돌리려 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후배선수에게 최 선수는 물론 부모까지 거론하며, 주변 사람들을 이간질하고 갈라놨다고 비난한 겁니다.

최 선수에 이어 동료 선수들도 오늘 김 감독과 장 선수 등을 상대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관련자들을 소환하기로 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채널A뉴스 구자준입니다.

jajoonneam@donga.com
영상편집: 강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2/30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솔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까지 서울·경기 최대 500mm 물폭탄 예상 [날씨]내일까지 서울·경기 최대 500mm 물폭탄 예상
신한솔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