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과 마음 지친 현대인…“예술로 치료하세요”
[채널A] 2017-02-28 20:0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고단한 삶에 우리 몸과 마음은 지쳐가지만, 병원 가기는 쉽지 않고, 달리 위로 받을 데는 없습니다.

그래서 요즘 예술로 삶을 치료하는, 색다른 '예술 처방'이 뜨고 있습니다.

이다해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침에 일어나면 좀 어떠세요?"
"그냥 견디고 있습니다"

몸과 마음이 지친 현대인. 우리나라 우울증 진료 인원은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권정윤 / 서울 양천구]
"공부가 많이 힘들고 취업난이 심하다보니까"

[진영식 / 서울 서대문구]
"평범하게 회사 다녀서 월급 모아도 집사기도 힘드니까"

이런 사람들을 위해 기타를 들고 나선 의사들이 있습니다.

"99세까지 팔팔하게 즐기자 인생을"

직접 만든 노래로 환자들의 몸과 마음을 치료하는 의사 밴드, '닥터처방전'

[이동환 / 의사(닥터처방전 멤버)]
"음악을 통해 마음이 안정되면 자연스럽게 몸도 안정되고 혈액순환도 잘 되고…"

함께 노래를 부르는 음악치료.

"암세포야 물렀거라 / 독감균아 끄떡없다~"

기분이 절로 좋아집니다. 음악치료가 스트레스를 얼마나 줄였을까. 심박변이를 측정해봤습니다.

[이진호 / 의사(닥터처방전 멤버)]
"원래 되게 행복한 사람인데 더 행복해졌어."

음악은 암 환자에게도 효과가 높습니다. 생체에너지를 색깔로 나타내는 오라테스트 결과.

음악을 듣기 전 흥분 정도가 높은 붉은 색에서 흥분 정도가 거의 없는 보라색으로 변했습니다. 세포의 안정도가 높아지면서 스스로 치유하는 능력이 활성화된 겁니다.

요즘엔 책도 약입니다. 아이들이 즐겨보는 그림책으로 부모의 마음을 치료하기도 합니다.
 
"누구에게도 받을 수 없는 위로를 받았어요."

이 시인은 맞춤형 시집 처방으로 마음을 위로합니다.

[유희경 / 시인]
"시원시원하게 이야기 하거든요. (이 두 권이) 잘 어울리는 시집으로 진단이 나왔습니다."

더 간편한 방법은 500원의 행복, 마음약방 자판기.

스무 가지 마음 증상에 따라 책, 영화, 그림 등을 추천해주는데 2년간 이용자 수가 9만명 가까이 됩니다.

[이승희 / 서울시 관악구]
"남한테 털어놓지 못하는 얘기, 혼자 와서 자신의 상태에 맞춰서…"

예술이 우리 일상 가까이에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약이 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이다해입니다.

영상취재: 이기상 이준희 조세권
영상편집: 김종태 오영롱
그래픽: 양다은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7/30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쏠_0224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국외 스모그 유입…서쪽 미세먼지 기승 [날씨]내일 국외 스모그 유입…서쪽 미세먼지 기승
우리은행_220227
우리은행_220227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